홈으로 가기지킴이운동은자유게시판토론방자료실

실천단 참가하기  
온라인 서명 참여하기  
배너달기에 참여하기  


번호 : 14
글쓴날 : 2002-11-06 11:25:53
글쓴이 : 지킴이 조회 : 1564
첨부파일 : 200211050367.jpg (21779 Bytes)
제목: 김수환 추기경, 명동성당 공권력 투입 불가피 밝혀

김수환(金壽煥) 추기경이 가톨릭 성모병원 노동자들의 명동성당 농성과 관련해 명동성당에 경찰을 투입하는 것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밝혔다.
김 추기경이 명동성당의 경찰 투입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.
김 추기경은 4일 발행된 ‘고대신문’과의 인터뷰에서 “1000여명으로 조직된 노동자들은 이제 내전 현관문까지 봉쇄해서 출입하는 사람들은 자기 집에 살면서도 숨어살듯 지낸다”며 “예배와 미사는 물론 교무처 일도 거의 볼 수 없을 지경”이라고 말했다.
김 추기경은 “물리적인 힘을 일절 사용할 수 없는 명동성당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성지를 사유물처럼 사용하는 사람들에 대항하기 위해 공권력에 호소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선택”이라고 밝혔다.
김 추기경은 가톨릭 성모병원 파업에 대해서도 “노조측은 모든 잘못을 병원 탓으로 돌리고 있다”며 “처음에 노조가 중재를 요청했을 때 병원측은 이를 받아들였지만 노조는 돌연 태도를 바꿔 파업에 들어갔다”고 말했다. 김 추기경은 노조가 병원측의 벽보를 모두 뜯어내는 등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태도는 찾아보기 힘들다고 지적하며 성당측의 경찰 투입요청 등에 대해서는 “선임자는 후임자가 아주 큰 잘못을 저지르지 않는 한 후임자의 결정에 반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”고 덧붙였다.

손효림기자 aryssong@donga.com 동아일보









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
 
홈으로 이전글 목록 다음글

노동기본권을 침해하는 직권중재제도철폐와 보건의료노조 장기파업사태의 올바른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
Powered by